박선근(사진) 한미우호협회장이 AJC에 7일 아시안 증오범죄에 관한 글을 기고했다. 박 회장은 1974년에 미국에 이민해 기업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다음은 기고문 전문이다.<편집자 주> 

 

메트로 애틀랜타와 미국 전역에서 아시안 얼굴을 가진 미국인을 향한 폭력 사건이 놀라울 정도로 증가하고 있다.

먼저 아시아계 커뮤니티의 가치에 대해 설명하겠다. 우리는 “중국인”이 아니라 아시안 조상을 가진 애국심있는 미국인이고, 세금을 내며 많은 미국인들과 같이 자원봉사를 한다. 우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싫어하며, 우리의 자녀들이 자랑스러운 미국인으로 성공하길 바란다. 

저와 같은 아시아계는 미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사랑하기 때문에 미국에 왔고, 미국인은 용기있고 관대하다고 생각한다. 다른 이민자 커뮤니티와는 달리 우리는 미국에 늦게 왔지만 정착기간 동안 일찍 온 이민자들이 많이 도움을 주고 이끌어주었다. 나는 이것을 ‘미국인 정신’이라고 부른다.

우리는 미국 역사와 미국 국가를 열심히 배웠고, 우리의 아들, 딸을 군대에 보냈으며 많은 이들이 기독교로 개종했다. 우리는 대부분의 미국인들과 다르게 생겼지만 우리는 충성스러운 미국인이고, 미국을 세계 최고의 나라로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사실, 우리는 우리 뒤에 이민 온 새로운 미국인들을 돕고 이끌면서 이 멋진 나라에 진 빚을 갚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한민국 출신으로 미국에 귀화한 저는 모든 미국인에게 주어지는 훌륭한 기회를 활용했다. 열심히 일하고 미국을 사랑한 덕분에 저는 ‘미국 혁명의 딸들’에서 주는 아메리카니즘 메달을 수여 받았고, 고등학교 중퇴생들을 멘토링한 일로 미국방위군협회로부터 패트릭 헨리 트로피를 받았으며, USO 애국상, 대통령 공로상을 받았다.

저는 시민권 선서식 단골 연사로 여러 차례 연설을 하며 그들이 미국의 좋은 시민이 되도록 격려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저는 우리 지역사회와 나라를 위해 봉사하는 아시안 얼굴을 가진 많은 애국자 중의 한 명이라는 것이다. 

아시아계는 종종 약하고 조용한 사람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우리는 자녀에게 타인에게 예의 바르고  매너있는 사람이 되도록 가르치는 오랜 역사가 있다. 하지만 우리는 수동적이거나 연약한 사람이 아니다. 우리는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서 때로는 전투에서 질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괴롭힘과 해를 끼치는 행위는 반드시 멈춰야 한다. 우리는 이 나라에서 태어난 모든 미국인처럼 충성스럽다. 우리 다 함께, 우리의 커뮤니티를 재건하고, 용기 있고, 관대한 사람이 되어보자. 박선욱기자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
박선근 한미우호협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