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도심 간선도로에서 운전자 간 신경전이 총격으로 번져 생후 1년 된 아기가 머리에 총을 맞아 중태에 빠지는 일이 일어났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6일 오전 11시께 시카고 도심 동편 미시간호변의 레익쇼어 드라이브에서 발생했다. 목격자는 “북쪽 방면으로 달리던 두 대의 차량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다가 잇단 총성이 들렸다”면서 결국 피격 차량이 도로변을 들이받고 멈춰 섰다고 전했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성이 총상 입은 아기를 안고 차에서 내렸고, 옆 차선을 지나던 다른 승용차의 운전자가 이들과 피격 차량 운전자를 자신의 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데려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총격 피해자 신원을 생후 1년 된 남자 아기라고 밝혔다.

관할지구 경찰서장은 “운전자 간 신경전이 총격의 원인이 됐다”면서 “한 편이 차선 변경을 시도하는데 다른 한 편이 끼워주지 않아 싸움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총격범과 피해자는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