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면서 모든 성인들에 대한 백신접종 자격 확대가 당초 예정보다 2주일 빨라진 오는 19일까지로 앞당겨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6일 오는 5월 말까지는 모든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최소한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면서 속도감 있는 백신 접종 의지를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연설에서 오는 19일부터 미국의 모든 성인이 백신 접종 자격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5월1일 목표에서 달성 시기를 2주가량 앞당긴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더는 혼란스러운 규칙이나 제한은 없다”며 19일까지는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설 자격이 주어질 것이라고 한 뒤 5월 말까지 대부분 성인이 최소 1차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AP는 접종 자격의 의미에 대해 이때까지 실제 주사를 맞을 수 있다는 것이 아니라 접종을 위한 예약 날짜를 잡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임 75일 만에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1억5,000만 회 접종을 완료했고, 지난 3일에는 일일 접종 건수가 400만 회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 때까지 1억 회 접종을 약속했지만, 접종 속도가 빨라지면서 이 목표치를 2억 회로 상향 조정한 상태다.

 

백악관에 따르면 성인 기준으로 40% 이상이 최소 1회 접종을 끝냈고, 4분의 1가량은 2차 접종까지 끝냈다. 또 65세 이상의 75%는 1회 접종, 55%는 2차 접종을 마쳤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전염병 대유행의 위험에서 벗어나지 않았다면서 방역지침 준수와 백신 접종 참여 등 ‘전시 체제’를 유지할 것을 호소했다. 그는 “우리는 결승전에 도착하지 않았다. 바이러스와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새로운 변이의 빠른 확산, 확진자의 재증가 등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인 7월4일에는 ‘바이러스로부터 독립’이 있길 바란다며 “그러면 여러분은 소규모의 친구, 가족과 뒷마당에 모여 독립기념일을 축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바이러스 기원과 확산 책임론과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나는 (이에 대해) 시 주석과 대화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맨 왼쪽)이 6일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백신접종 시설을 방문, 한 주민이 백신을 맞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
조 바이든 대통령(맨 왼쪽)이 6일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백신접종 시설을 방문, 한 주민이 백신을 맞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