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시위를 취재하던 AP통신 사진기자 테인 조가 체포돼 언론단체가 석방을 촉구하고 백악관도 우려를 표명했다.

워싱턴DC의 언론기관 내셔널프레스클럽은 4일 성명을 내고 "조는 그저 기자로서 일을 하고 있었을 뿐이며 신속한 석방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AP통신도 임의적 구금이라 비판하면서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백악관도 우려를 표명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AP기자를 비롯해 체포된 기자들을 위해 미국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취재진 및 시위대 겨냥과 구금은 대통령과 국무장관, 그리고 모든 행정부에 큰 우려사항"이라고 답했다.

 

그는 미얀마 상황이 걱정스러운 상태라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지역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용납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서 제재 조치를 밟았다"고 했다.

조는 지난주 미얀마에서 시위상황을 취재하다 체포됐으며 최대 3년형에 처해질 수 있는 공공질서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테인 조 AP 사진기자[AFP=연합뉴스]
테인 조 AP 사진기자[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