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지금의 세태는 지성도, 문학도, 심지어는 종교까지도 마치 추락하는 것이 날개를 단 것처럼 급진적으로 타락하고 있는 현상입니다. 지금의 상황이 1 세기의 상황과 전혀 다름이 없는 것은 사도 바울이 선포한 메시지 그대로입니다.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을 영화롭게도 하지도 아니하며 감사하지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썩어질 사람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롬1:21)

추락하는 세태가 마치 폭풍우처럼 맹렬할 때, 바로 그 때 그 폭풍우는 가속도가 붙어서 역작용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을 힘 입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생각의 블루, 생태의 블루, 심리현상의 블루가 엄습할수록 해결의 실마리는 더욱 더 강렬하게 열리는 법입니다. 사도 바울은 이 역 현상을 <복음 중의 복음>으로 제시합니다. 복음 중의 복음은 <이신칭의(以信稱義, Justification)>입니다. 구약의 4대 선지자, <이사야, 예레미야, 하박국, 요엘> 가운데 하박국 기자는 이신칭의의 복음을 미리 예언하였습니다(합 2:4, “오직 의인은 그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신약시대의 대 사도 바울은 롬 1:17에서 예언의 성취를 선포합니다(롬 1:17, “복음에는 하나님의 의가 나타나서 믿음으로 믿음에 이르게 하나니 기록된 바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그리고, 갈라디아교회에게 보낸 편지에서 더욱 더 선명하게 선포합니다.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칭의, 稱義)은 율법의 행위로 말미암음이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이신, 以信) 말미암는 줄 알므로 우리도 그리스도 예수를 믿나니 이는 우리가 율법의 행위로써가 아니고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얻으려 함이라(이신득의, 以信得義). 율법의 행위로써는 의롭다 함을 얻을 육체가 없느니라.”(갈 2:16) 

이신칭의(以信稱義, Justification)는 “사람들에게서 난 것도 아니요, 사람으로 말미암은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와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하나님 아버지로 말미암은” 것입니다(롬 1:1). 이신칭의는 인간의 행위의 자랑이나 공적의 위대함에서 온 것이 아니라, 이것은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내려진 선물임을 사도 바울은 에베소 편지에서 강력하게 밝히고 있습니다(엡 2:8~9,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니 이는 누구든지 자랑하지 못하게 함이라”). 이신칭의의 복음은 죄인들에 대한 하나님의 의의 계시이며, 또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실행하는 그들 죄인들에게 그 의를 부여하는 것입니다.

이신칭의의 복음을 광범위한 범주로 정의를 내리자면, 이 속에는 고린도전서 13:13에서 사도 바울이 선포한 <영원한 복음, Eternal Gospel>, 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가지는 항상 있을 것임이라”는 말씀과 동일합니다. 사도 바울은 롬 1 장에서 8 장에 이르기까지 <영원한 복음, 이신칭의의 복음>에서 “믿음”을 강조합니다(1장~8장). 그리고, 하나님의 계획을 과거(롬 9), 현재(롬 10), 미래(롬 11)의 점진적인 구속사로서 “소망”을 강조합니다(9장~11장). 나아가서 이신칭의의 실제적인 복음으로서 “사랑”을 강조합니다(12장~15장).

추락하는 세대, 타락하는 세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생명선은 <이신칭의의 복음>으로 모든 악과 불의와 싸워서 쟁투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믿음으로 “칭의”와 “득의”와 “득구(구원을 얻음)”함으로써 <은혜의 날개>로 비상하는 것입니다.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아나리라.”(롬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