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도 망설임 없이 맞았을 것” 기피 우려 불식하며 ‘백신 쇼핑’ 경계

 “초등생 이르면 연말, 고교생은 가을 백신접종 가능할 듯”

 

존슨앤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미국내 최종 승인 절차가 끝난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어떤 백신이든 빨리 구할 수 있는 것이면 고르지 말고 맞으라고 말했다.

J&J 백신의 예방 효과가 이미 공급되고 있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백신에 비해 낮다는 점 때문에 자칫 기피 현상이 벌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안전성 우려에 대한 불식에 나선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파우치 소장의 이날 언급에 대해 "'백신 쇼핑'에 대한 경고"라고 풀이했다.

언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미 ABC 방송, NBC방송, CNN 방송 등에 출연해 미국 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세 가지 백신 모두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면서 "이제 매우 효과적인 3개의 백신을 갖게 됐다. 그게 무엇이든 가장 먼저 확보할 수 있는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백신을 구하기 위해 기다리거나 백신 접종을 지연시키지 말라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세 백신은 진짜로 꽤 효과적이다. 나는 앞서 승인받은 모더나 백신의 접종을 마쳤다"면서 "J&J 백신이 있는 접종 장소에 가게 됐다면 조금도 망설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아직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J&J백신을 맞거나 다른 백신을 기다리거나 하는 선택권을 갖고 있다면 나는 어떤 백신이든 가장 신속하게 맞을 수 있는 백신을 선택했을 것"이라면서 "최대한 많은 사람이 빠르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간단한 이유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J&J백신에 대해 "좋은 뉴스이다. 한번만 맞으면 된다"고 홍보에 나섰다.

그러나 이 때문에 파우치 소장의 거듭된 강조와 홍보에도 미국인들 사이에선 J&J 백신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한 미국 내 고등학생은 올해 가을, 초등학생이 이르면 올해 연말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파우치 소장은 NBC 방송에서 "초등학생들이 접종 가능하다고 말할 수 있는 충분한 데이터를 언제 얻을 수 있을지 현실적으로 예측한다면, 빠르면 올해 연말이나 내년 1분기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고등학생들에게는 올가을쯤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하게 (가을) 개학 첫날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거의 비슷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그는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3개의 백신을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게 접종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의 언급은 미국 내 학교가 대면 수업을 위해 안전하게 등교를 재개하기 전에 교사와 학생들이 백신을 어느 정도 접종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100일 이내에 등교를 약속했지만, 모든 교사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채 학교에 가야 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백악관은 등교 재개를 위해 교사의 접종을 우선해야 하지만, 이것이 안전한 등교 재개를 위한 요건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CDC는 교사의 백신 접종이 학교 재개에 필수는 아니지만, 권장 사항으로 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