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행복한 사람은 어떤 사람입니까? 저는 행복한 사람은 몰두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일에 몰두하는 사람은 염려할 시간조차 없습니다. 염려는 오히려 낭비이고 사치에 속합니다. 해야 할 시간조차 없습니다. 가장 중요한 가치관, 그것을 위해서 내 목숨을 던지고, 그것을 위해서 내 청춘을 불사르고. 그것을 위해서 내 삶을 내어 줄 수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러나 아무 것에나 몰두한다고 행복한 것은 아닙니다. 몰두하는 것도 몰두하는 일에 대한 그 대상에 대한 윤리성과 생산성이 언제나 문제가 됩니다. 섰다 앉았다하는 것은 아무리 해 보아도 가치가 없습니다. 생산성이 없습니다. 섰다 앉았다하는 일에 몰두를 해서 무엇을 피할 수가 있다면 그것은 도피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그 일에 만족한다면 그것은 동물의 포만감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동물은 고민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동물처럼 불필요한 일에 몰두하고 거기에 모든 것을 잊으려는 사람들에게 한 철학자는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나는 만족한 돼지보다는 고민하는 소크라스를 선택하겠다” 우리들은 어떻습니까? 몰두할 수 있을 때에 몰두할 수 있는 것에 대한 가치관이 언제나 문제입니다. 만약 나를 창조하신 하나님이 내게 맡겨주신 가장 소중한 삶의 과제를 발견하고 그 과제 앞에 몰두해서 살고 있다면 염려할 시간조차 없습니다. 다른 것은 다 시시해집니다. 그들은 시시한 일들을 초월하기 시작합니다. 잘 이해하시길 바랍니다. 긴급한 것과 중요한 일의 차이를 아시길 바랍니다. 그 일이 얼른 하지 않으면 안 될 긴급한 일이라고 해서 반드시 그것이 중요한 일은 아닙니다. 우리는 바쁜 일 때문에 중요한 일을 망각하며 살아갑니다. 그렇다면 중요하지도 않는 일에 우리는 왜 그렇게 허둥대십니까? 이 가장 소중한 목적, 이 고상한 목표, 내 삶에 대한 위대한 과제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지고 있는데 그 과제를 망각하고 왜 그렇게 허우적대십니까? 이 놀라운 열정, 삶에 대한 위대한 목표를 통해서 생각을 집중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염려는 초월됩니다. 그 모든 일은 시시해 보일 따릅니다. 허우적거리고 안타까워하며 바쁘게 분주하게 소리치고 있는 이웃들을 바라볼 때 우리는 그들을 향해 이렇게 말합니다. “저 사람들. 왜 저래. 뭐 그게 문제라고.” 염려속에 허둥거리는 이웃들을 바라보면서 우리는 말합니다. “저 사람 왜 저래. 그 시시한 일 가지고.” 여기에 그리스도인의 여유가 있습니다. 여기에 그리스도인의 배짱이 있습니다. 여기에 그리스도인의 평안이 있습니다. 여기에 그리스도인의 삶의 기쁨, 환희, 놀라운 삶의 감격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주께서 염려를 진단하시면서 염려를 해결하는 처방을 주십니다. 그것은 오늘을 사는 것입니다. 오늘을 사십시오. 그러면 염려는 극복이 됩니다. 

한 심리학자가 오늘날 사람들이 무엇을 염려하는가에 관해 목록을 만들어보았습니다. 그랬더니 정말 오늘 염려해야 할 가치가 있는 것들을 가지고 염려하는 경우는 불과 10%도 안 된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만약 우리들이 2일만 염려하지 않는다면 염려에서 탈출할 수 있습니다. 

2일은 어제와 오늘 입니다. 내일은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에 염려 할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통제권 밖에 있는 내일의 걱정을 오늘 미리 다 가져다가 걱정하는 것은 염려 속에서 살겠다는 증거입니다. 모든 것은 주께다 다 맡기시고 오늘을 평안하게 살아보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