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및 통신기업 컴캐스트가 제공하는 팬데믹으로 지속적인 경제적 타격을 입은 소수인종 소유 25인 이하 사업장에 대한 지원금 신청이 내달 1일부터 2주 동안 오픈된다.

컴캐스트 라이즈(RISE) 그랜트는 메트로 애틀랜타를 비롯해 휴스턴, 필라델피아, 시카고, 디트로이트 소재 흑인, 원주민, 유색인종 소유 스몰 비즈니스 500개에 각 1만달러씩을 지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청기간은 3월1일부터 14일까지며, 신청자격은 메트로 애틀랜타 클레이턴, 캅, 디캡, 귀넷카운티에 사업장을 갖고 있는 소수인종 소유 비즈니스로 종업원이 25인 이하여야 하며 최소 3년 이상 사업을 운영했어야 한다. 

각 도시별로 100개 사업장을 선정할 예정이며, 4월말에 지급 비즈니스를 확정해 5월에 1만달러를 지급할 예정이다. 

지난해 6월 컴캐스트 NBC유니버설은 향후 3년 동안 인종, 성 정체성, 성적 정향 등으로 차별받는 그룹을 위해 1억달러의 기금은 지원하기로 발표했다. 이번 그랜트도 이 사업의 일환이다. 

자세한 정보와 신청은 www.ComcastRISE.com에서 할 수 있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