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와 이야기 하고 싶어서

왔다가 금방 갔지만,

 

다음 날 아침 남편의 목소리

'누가 컴퓨터 만졌는데 왜 안되느냐'는

잔소리가 귓가에 맴돈다.

 

아들한테 물어보면

어제 가르쳐줬는데 벌써 잊었냐고 핀잔이고,

 

친구한테 묻자니 쪽 팔리고.

 

다시 컴퓨터 앞에 앉으니

벌써 손가락이 겁에 질려 떨고 있다. 

 

 

 

*아틀란타 문학회에서는 글쓰기에 관심있는 분들의 참여를 고대합니다.(fantasyunm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