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유행 여파 속에 미국의 세입자 5명 중 1명은 집세를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마크 잔디와 어번인스티튜트의 짐 패럿 연구원은 25일 '퇴거 위기 피하기'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 1월 현재 미국에서 집세를 내지 못하는 세입자가 1천만명이 넘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미국 전체 세입자의 18%가량이라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또한 이 숫자는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때 집을 압류당한 700만명보다 훨씬 많다고 방송은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인당 5천600달러의 집세를 밀려 총 연체금은 573억달러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집세를 제때 납부한 세입자들에 비해 체납 세입자는 저소득층, 저학력층, 흑인, 다자녀 가구일 가능성이 좀 더 크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 의회를 통과한 총 9천억달러 규모의 추가 재정부양 패키지에 세입자와 집주인을 위한 250억달러 지원 계획이 포함됐으나 미봉책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이러한 지원금 덕분에 2월까지 이 중 350만명의 세입자가 집세를 낼 수 있게 될 전망이지만, 여전히 집세를 못 내는 세입자 수가 680만명(금액 규모 340억달러)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연체되는 집세 규모는 지난해 3월에 소폭 줄어든 뒤 4월부터 다시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신임 행정부가 추진하는 1조9천억달러 규모의 추가부양 패키지에도 250억달러의 집세 지원금과 퇴거 유예 기간을 9월 말까지로 연장하는 방안이 담겨 통과 여부가 주목된다.

그러나 공화당은 물론 민주당 일각에서도 너무 액수가 크다는 비판이 나오는 데다 세입자 보호 단체는 물론 집주인의 이해를 대변하는 단체 모두 각자의 이유를 들어 '불충분한 제안'이라고 비판한다고 CNBC가 전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실직하고 집세를 네달 밀려 퇴거를 걱정하는 미국의 모녀[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실직하고 집세를 네달 밀려 퇴거를 걱정하는 미국의 모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