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는 희망자 접종 가능…그러나 사망자는 66만명까지 이를 수 있어"

"러시아의 나발니·해킹 등 우려 분명히 할 것"

 

조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미국이 여름까지는 집단면역으로 향하는 길에 서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희망자가 언제 접종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올봄에는 이것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미국이 시도한 어떤 것보다 큰 물류상 도전과제가 될 것이라며 재차 "우리는 이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여름까지는 집단 면역을 향해 나아가고 (접종) 리스트의 첫 번째에 없는 이들의 (백신) 접근성을 높이는 길에 제대로 서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3주 이내에 하루 100만 명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며 머지않아 하루 150만 명 접종에 이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망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면서 "우리는 이길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여름에도 이 문제에 관해 여전히 얘기하고, 초가을에도 이 문제를 여전히 다루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가 이 고비를 넘기 시작하기 전에 60만에서 66만명의 사망자를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는 약 42만명인데 앞으로 수개월 간 20만여명이 추가로 사망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블룸버그는 66만명이라는 숫자는 미국인구의 약 500명 중 한명꼴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관계에 대해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체포, 미국 연방기관에 대한 해킹,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살해 사주 의혹 등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와 핵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의 연장을 추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뉴스타트 합의는 상호 이익의 관점에서 운용할 수 있다며 "동시에 우리는 나발니든, 아프간 미군 머리에 대한 보상금 보도이든 그들의 행동을 매우 우려하고 있음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