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한 환자 수가 2일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서고 하루 사망자도 4월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주요 제약사들이 앞다퉈 백신을 내놓고 있지만 한겨울이 다가오면서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 입원환자 올봄의 두 배로 폭증…오는 겨울은 더욱 위험

시사지 애틀랜틱이 코로나19 정보 제공을 위해 운영하는 '코비드 트래킹 프로젝트'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가 10만 226명으로 집계됐다. 1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에서 대유행이 시작된 올봄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수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코비드 트래킹 프로젝트에 따르면 이날 약 140만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9만6천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내 신규 확진자가 매주 100만 명 이상 쏟아지고 있으며 사망자가 27만 명을 넘는 등 빠르게 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하루에 발생한 사망자 수는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 기준 2천731명으로, 4월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누적 사망자는 27만3천181명이다.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상황이 이렇게 되자 미국 정부의 위기의식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는 최근 각 주정부에 서한을 보내 "현재 매우 높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률과 제한된 병상 수로 인해 위험한 상황에 놓여있다"고 경고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서한에서 TF는 "추수감사절 영향으로 확진자가 더 많아지면 치료와 의료체계 운영이 전반적으로 위험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미국이 절망적인 겨울을 맞고 있다면서 "내년 2월까지 석 달 동안이 위험하다. 미국 공중보건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입원환자 느는데 전체 비중은 감소…올봄과는 다른 양상

확진자 증가세를 꺾지 못하면 미국의 의료 시스템이 붕괴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일부 병원들에서는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할 병상이 점차 한계치에 근접하고 있다.

보스턴칼리지의 세계공중보건프로그램 책임자인 필립 랜드리건은 "이토록 많이 입원하고 있다는 것은 당국이 대유행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음을 보여준다. 바이러스 유행 속도가 매우 빠르고 동시다발적이어서 통제권을 벗어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입원환자는 늘어나는데, 전체 확진자 중 입원환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되레 줄고 있어 올봄과는 다른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에 대해 일각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량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바이러스 창궐 초기보다 더 많은 사람이 검사를 받고 있어 무증상·경증 환자가 크게 늘다 보니 입원환자 비중이 줄었다는 것이다.

병원이 중증 환자 위주로 선별해 수용하기 때문에 입원 환자 비중이 준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미네소타대의 감염병 전문가이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자문위원인 마이클 오스터홈 박사는 폭증하는 환자 수를 조절하려는 병원의 노력으로 지난 몇 주간 입원 환자 수가 오히려 줄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추수감사절 연휴에 감염이 대거 발생하면 의료체계가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의료진도 부족해져 더 입원도 할 수 없다. 향후 2주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