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반(反) 이민 정책 탓에 부모와 생이별한 난민 어린이가 6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법무부와 미국시민자유연대(ACLU)가 법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날 현재 부모의 행방을 찾지 못한 난민 어린이가 628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월 부모의 행방을 찾지 못한 어린이는 545명인 것으로 ACLU는 자체 파악했으나, 법무부와 함께 집계한 결과 이보다 더 많았던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불법 이민자 가족 분리 정책을 꺼내들었다.

이는 국경을 넘어온 불법 이민자를 구금해 추방하는 한편 자녀는 연방 보호시설 또는 미국 내 친척 집에 보내거나 입양시키는 것이어서 이민자에 대한 '무관용 정책'이라고도 불렸다.

이 여파로 최소 5,000여 가족의 구성원들이 뿔뿔이 흩어졌다.

 

또 이날 법원에 제출된 문서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아동의 부모를 찾는 데 필요한 연락처 정보를 미 법무부 산하 기관인 이민심사행정국(EOIR)으로부터 받아 지난달에야 ACLU에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ACLU 측 변호사는 "우리는 정부가 가진 자료를 공개해달라고 계속 요구해 왔는데, 대선 후보 토론에 언급되고 나서야 비로소 받을 수 있었다"면서 "이 자료는 최소 1년 전에는 확보됐어야 하는 것"이라 말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대선 후보 시절 TV 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불법 이민자의 자식들이 뿔뿔이 흩어졌다. 홀로 남은 아이들은 갈 곳도 없다. 이건 범죄"라고 몰아세운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