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실직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노동부는 지난주(11월 22일∼2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1만2,000건으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전주보다 7만5,000건 이상 줄어들어 3주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감소폭은 최근 두 달간 가장 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77만5천건을 훨씬 밑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552만건으로 전주보다 56만9,000건 감소했다.

연방정부에서 추가로 지급하는 '팬데믹 긴급실업수당'(PEUC) 신청자 수는 소폭 증가한 457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발표는 미국에서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입원자, 사망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오히려 실업자는 줄어들고 있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CNBC방송은 고용이 계속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고, 블룸버그통신은 코로나19 급증과 영업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노동시장의 점진적 회복 희망을 던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추수감사절이 포함된 지난주처럼 공휴일이 포함된 시기의 통계 수치를 계절조정하는 일은 쉽지 않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지적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이언 셰퍼드슨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추수감사절이라는 계절적 특성이 지난주 청구건수 감소를 설명해줄 것"이라며 "다음주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지난주 감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실직자 수는 여전히 코로나19 대유행 이전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 사태는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 시작됐다.

같은 달 넷째 주에 687만건까지 치솟은 이후에는 감소세로 돌아섰으나, 20주 연속 100만건 이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매주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