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황세손’으로 알려진 미주 한인 2세 앤드루 이(41)씨 부부가 남가주 사우전옥스 지역의 대저택을 1,260만 달러에 매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2일 LA타임스는 ‘왕족에게 어울리는 사우전옥스의 호화 저택이 실제 왕의 후손에게 팔렸다’고 보도하면서 앤드루 이씨와 부인 나나 이씨가 히든 밸리 커뮤니티에 있는 20에이커의 부지의 대저택을 사는데 1,260만 달러를 지불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태어난 한인 2세인 이씨는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손자인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과 혈연 관계인 것이 확인되면서 지난 2018년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대한제국 황실 후계자 임명식에서 ‘황세손’으로 인정됐다.

 

이씨는 현재 유망한 정보기술(IT) 업체를 소유하고 있는 기업가로, 가상 사설망(VPN)을 제공하는 IT 기업 PIA(프라이빗 인터넷 액세스)의 설립자다. 그의 회사는 VPN 분야 세계 5대 규모로 알려져 있다.

 

이석 황손은 고종황제의 서얼 왕자였던 의친왕 이강의 10째 아들로 현재 전주대 사학과 객원교수로 재직 중인데, 이석 황손과 앤드루 이 황세손은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한인들을 돕기 위해 LA 한인회에 10만 달러의 지원금을 기부하기도 해 화제가 됐었다.

 

한편 이씨가 이번에 매입한 주택은 7베드·13배스룸의 프랑스 궁전풍 대저택으로 와인 시음실, 영화관, 체육관, 분수대, 테니스장, 수영장, 스파 등이 모두 갖춰져 있으며, 올해 사우전옥스 지역에서 가장 비싼 주택거래로 기록됐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한형석 기자>

 

대한제국 황세손으로 알려진 한인 2세 기업인 앤드루 이씨가 매입한 사우전옥스의 대저택. <사이먼 벌린/LAT>
대한제국 황세손으로 알려진 한인 2세 기업인 앤드루 이씨가 매입한 사우 전옥스의 대저택. <사이먼 벌린/L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