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시 관내에서의 살인사건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2020년을 한달 여 남겨둔 시점, 올해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수가 작년 살인사건수를 넘겼다. 지금까지 애틀랜타에는 130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2019년엔 99건, 2018년과 2017년엔 80여 건이었다.

 

애틀랜타에서 가장 최근 발생한 살인사건은 24일 오전 발생했다. 이날 한 20대 남성이 목 뒤에 총상을 입고 사망한 채로 타이거플라워스드라이브에서 발견됐는데 경찰은 남성이 다른 곳에서 총을 맞고 이곳으로 옮겨졌다고 추정하고 있다.

 

키샤 랜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지난 달 애틀랜타의 폭력 범죄 증가를 우려했다. 바텀스 시장은 “우리는 살인사건 발생률과 관련해 지금껏 보지 못한 숫자를 보고 있다”며 “그래서 이 현상은 분명 문제다”라고 말했다.

 

티모시 피크 애틀랜타경찰서 부서장은 “이러한 현상은 애틀랜타만의 문제가 아니며 전국적인 추세”라며 “우리는 시민들과의 대화를 통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세나 기자

 

애틀랜타의 살인사건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2020년을 한달 여 남겨둔 시점, 올해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수가 작년 살인사건수를 넘겼다. <사진=Pexels>
애틀랜타의 살인사건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2020년을 한달 여 남겨둔 시점, 올해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수가 작년 살인사건수를 넘겼다. <사진=Pexe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