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9만 명 이상으로 또 최고치를 경신했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 결과 29일 하루 동안 미국 국민 9만1천 명 이상이 새롭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신규 확진자로는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일리노이, 인디애나, 메인, 미시간, 미네소타 등 12개 주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망자와 입원환자도 대폭 늘었다.

 

이날 하루만 1천 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숨졌다.

현재까지 미국에서는 22만9천 명이 코로나19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입원 환자도 이달 들어 50%가량 증가하면서 4만6천 명으로 집계돼 8월 중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도 이날 미국 신규 확진자 수가 각각 8만9천 명과 8만6천600 명을 넘기며 최고치라고 보도했다.

NYT는 특히 "거의 1초에 한 명꼴로 신규 환자가 나온 셈"이라고 보도했다.

하루는 초로 환산하면 8만6천400초다.

게리 허버트 유타 주지사는 트위터에 "코로나19는 병원이 환자를 감당할 수 없게 되고, 좋은 치료가 필요한 모든 사람에게 이를 제공할 수 없을 때 가장 파괴적이다."라며 "우리는 이를 이탈리아에서 봤고, 뉴욕에서 봤다. 사태가 바뀌지 않으면 이를 유타에서 볼 수 있다"고 썼다.

NYT는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이날 900만 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인구와 비례해 따지면 일부 국가에서 더 많은 환자가 나오긴 했지만 다른 어떤 나라보다 미국에서 더 많은 누적 환자가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다만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까지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94만1천770명으로 집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