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맹렬한 기세로 재확산하면서 전 세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0만 명을 넘어섰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 결과 지난 28일 전 세계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만6천781명 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이로써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4천470만 명, 사망자는 117만 명이 됐다.

 

특히 유럽, 북미, 남미 지역의 감염 확산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전 세계의 66%와 76%를 차지했다.

유럽의 신규 확진자는 25만 명으로 2주 만에 2배로 늘어났다.

현재까지 유럽에서는 950만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26만1천 명이 숨졌다.

특히 프랑스에서는 지난 24일 하루 동안 5만 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하면서 당국이 다시 봉쇄 카드를 꺼내 들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90만 명, 사망자는 22만8천 명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22일 신규 확진자가 8만4천 명 선까지 치솟았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내년 2월까지 미국에서만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50만 명에 달할 수 있다는 전문가 경고가 나오는 상황이다.

아시아에서는 인도의 상황이 가장 좋지 않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인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4만8천 명이고, 현재까지 약 800만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