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가 삶의 방식을 바꾸고 있다. 코로나가 쉽게 물러가지 않고 장기화 국면에 들어서면서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깊어가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고통스러운 상황에서도 삶의 큰 의미를 발견하는 과정은 마음 든든한 삶의 버팀목이 되리라는 생각이다. 

펜데믹이 우리에게 주는 새로운 도전은 선과 도덕적인 삶의 원(리)칙을 추구하는 과정이 되었으면 한다. 

이러한 도전이야말로 삶의 올바른 가치관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며 고통의 시간을 견디어 낼 강한 힘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펜데믹 시대가 우리에게 사랑을 실천하는 적극적인 방법의 능력으로 이웃의 고통에 동참하는 기회가 됨을 감사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가 무엇을 먼저 할 수 있는가를 교회 사회단체가 몸소 사랑의 실천정신을 보여주고 있음에 고무된다.

코로나에 갇혀있는 현실은 삶의 힘든 시기이지만, 어려운 이웃을 위해 교회와 한인사회의 단체들은 사랑의 마음을 담아 나눔의 참 정신을 실천하고 있으니 말이다.

교회 사회단체가 인간 생명을 위협하는 전염병인 코로나19 상황에서 빈곤에 처한 이웃의 고통에 사랑의 연대감으로 서로 보듬어가며 구제와 온정을 베풀고 있다. 

인간은 더불어 살아가는 존재로서 인도주의 정신을 실현하는 희망의 원천이 되어야 할 터이다. 교회와 각 사회단체가 고통 가운데 있는 이웃에게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는 고귀한 사명을 충실히 담당하고 있음에 고마움과 경의를 표한다. 

봄부터 시작된 온정의 물결이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이웃의 따뜻한 위로와 격려에 힘입어 용기를 얻게 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고통이 계속되고 있지만, 가슴 속에는 희망의 물결이 출렁이고 있다. 

곧 희망의 물결을 타고 기쁨으로 다가올 이웃과 만남(대면)을 꿈꾸며 가슴 한껏 부풀어 있다.

대면의 삶을 꿈꾸는 가슴에는 이웃의 고통을 사랑의 손길로 감싸고자 하는 헌신적인 열망이 넘쳐나고 있다.

비대면(격리된)의 삶에서 심리적 육체적으로 불편한 상황에서도 가족과 이웃을 향한 사랑의 능력을 키워나가고자 하는 마음은 환희의 물결에 실려 환호하고 있다.

코로나 상황에서 가정과 이웃을 배려하는 사랑의 정신이 빛을 발하는 감격의 순간이다.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에게는 무엇보다 따뜻한 사랑의 격려가 큰 힘이 되기에 고통스러운 기간을 견디어낼 수 있는 것이 아닌가. 

“기쁨은 나눌수록 배가되고 고통(슬픔)은 나누면 줄어든다”라는 말을 마음에 새긴다.

펜데믹 시대에서 배울 수 있는 교훈은 인간관계에서 서로 존중, 배려하며 인간다운 삶의 조건을 회복하려는 굳건한 의지일 것이다.

건강한 삶의 조건을 회복하는 일은 어떻게 할 것인가?

인간관계의 안전거리 유지의 예방수칙을 잘 지키는 노력으로 코로나가 종식되기 원한다면 우리 내면의 탐욕을 다스리는 일이 선행되어야 하리라.

생명이 없는 삶의 거리 두기가 우선일 때 영혼과 내면이 다시 살아나는 것이 아닐까.

새로운 삶을 희망한다면 자신의 내면에 잠재한 사랑의 에너지를 고통에 처한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삶이 되길 원한다.

코로나의 힘든 기간을 극복할 용기와 지혜는 자신의 삶이 변화되는 미래를 향한 희망과 도전정신에 있지 않을까?

미래를 향한 희망의 물결이 자신의 영혼과 내면을 덮을 때 영혼의 호흡과 내면의 뜰이 풍요롭게 살아나고 새로운 삶의 가치를 약속하는 세계를 바라볼 수 있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