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29일 지난주(10월 18일∼2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5만1천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본격화한 3월 중순 이후 가장 낮은 규모다.

전주 79만1천건에서 4만건 가량 줄어든 것으로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77만8천건)를 밑돌았다.

 

2주 연속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감소한데 대해 전문가들은 취업시장에서의 긍정적인 분위기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70만9천건 감소한 775만건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으로 치닫던 3월과 4월 미국에선 2천22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지만, 이후 상황이 개선되면서 1천140만명이 일자리를 되찾았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은 여전히 취업시장의 불안요인으로 남아있다는 분석이다.

지난주 1일당 평균 코로나19 확진자수는 6만8천명대를 기록했다.

미국의 투자은행(IB) 제퍼리스의 토머스 사이먼스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와 방역조치 강화가 향후 실업자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취업시장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 상황은 최소한 2023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