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으면 우편 보다 드롭박스에

우편 반송 시 시간 여유 필요

 

조지아인들의 부재자 투표지 반송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랫 래펜스퍼거 주 내무장관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부재자 투표지를 지금 우송하지 않으면 제 시간에 도착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27일 WSBTV의 보도에 의하면 27일 기준 조지아에선 3백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사전 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대선 일주일을 남겨논 시점 2016년 전체 투표 참여 유권자 수의 75%에 이르는 수치다.

 

래펜스퍼거 국무장관은 “지금 투표지 반환을 우편에 의존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며 “투표지는 우체국 소인 날짜가 아닌 선거일까지 카운티 선관위에 반환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타주 방문 등의 이유로 투표지 드롭 박스에 접근할 수 없는 경우 우편으로 투표지를 정시 반환할 수 있는 날은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조지아에선 부재자 투표를 요청한 50만 명의 시민들이 아직 투표지를 반환하지 않았다. 박세나 기자

 

조지아인들의 부재자 투표지 반환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부재자 투표지를 지금 우송하지 않으면 제 시간에 도착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WSBTV>
조지아인들의 부재자 투표지 반환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27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부재자 투표지를 지금 우송하지 않으면 제 시간에 도착하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WSB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