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수개월째 문을 열지 못하고 있는 디즈니랜드 등 대형 놀이공원들이 주 정부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에린 게레로 캘리포니아주 놀이공원 협회 회장은 21일 디즈니랜드, 유니버설 스튜디오 할리웃, 레고랜드, 낫츠베리 팜 등 4개 놀이공원의 고위 간부들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법적 소송 가능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전날 주 정부는 대규모 놀이공원이 영업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경제재기 4단계 중 관할 카운티의 확진자 발생이 가장 적은 수준인 4단계에 들어서야 한다고 발표했다.

4단계는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마련한 봉쇄 정책 단계 중 가장 완화된 것으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명당 1명 이하일 경우 이 단계로 조정된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명당 1∼3.9명이면 3단계, 4∼7명이면 2단계, 7명 이상이면 1단계로 상향된다.

디즈니랜드가 있는 오렌지 카운티에서는 최근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당 4.6명 발생하고 있다.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있는 LA 카운티에선 지역 인구 10만 명당 10.1명꼴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최소 단계까지 도달하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이 소요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