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명성의 시카고대학 부스 경영대학원(Booth School of Business)이 개강 3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사태를 맞았다.

 

시카고대학은 15일 “부스 경영대학원의 경영학 석사과정(MBA) 수업을 듣는 학생 100여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시카고 도심 캠퍼스와 남부 하이드파크 캠퍼스에서 진행돼온 모든 강의를 앞으로 최소 2주간, 온라인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고 공지했다. 경영대학원 이외 강의에는 영향이 없다.

 

대학 측에 따르면 MBA 과정 학생들은 최근 시카고 도심 캠퍼스 인근에서 대형 모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