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주 보건부는 21일 오전 11시 기준 2,26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매일 1만명을 상회하던 확진자수는 차츰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플로리다의 최대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월 12일 약 1만 5,300명이었으며, 이와 비교해 현재는 1/6을 조금 넘는 확진자수를 보여주고 있다. 당국은 7월 이래 코로나19 입원자수가 70% 감소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플로리다에선 67만7,362명의 거주민과 8,077명의 비거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총 누적 사망자는 1만3,317명이다.

 

확진자 감염경로는 여행 5,441명이며, 확진자 접촉 24만1,662명, 여행하며 확진자 접촉 5,736명, 감염경로 미확인 42만4,523명이다. 

 

플로리다주는 21일 현재 미 전체 확진자(700만명)의 9.75%를 차지하며 캘리포니아주, 텍사스주에 이어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향후 사망자들이 많이 나올 9개 주로 플로리다를 포함해 앨라배마, 조지아, 아이다호, 네바다, 오클라호마, 사우스캐롤라이나, 택사스, 유타 등을 지목했다. 박세나 기자

 

<사진=Google>
<사진=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