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치매환자가 최근 10년간 약 4배로 늘어났고, 65세 이상에서는 10명 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지난해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진료현황을 10년 전인 2009년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치매로 진료받은 환자수는 총 79만9,000명으로 2009년(18만8,000명)과 비교해 4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무려 16%다. 환자의 성별을 보면 여성이 56만5,040명으로 남성(23만4,0226명)보다 2.4배나 많다.

연령별로 보면 85세 이상이 22만780명, 80∼84세 20만6,488명, 75∼79세 17만6,324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특히 85세 이상 치매환자는 2009년 100명당 12.4명에서 지난해 33.2명으로, 65세 이상 환자에서는 같은 기간 100명당 3.5명에서 9.7명으로 증가했다.

60세 미만에서도 치매환자가 꾸준히 증가, 지난해 40세 미만 치매환자는 1,151명으로 연평균 4% 증가했고, 40∼59세는 3만5,608명으로 연평균 15% 늘었다.

치매 유형을 보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가 53만4,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 가운데 52만1,000명이 65세 이상이었다. 혈관성 치매는 4만6,000명이었으며 이중 남성 환자 비율이 37%로 다른 치매(28∼31%)보다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