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세의 신인 소설가 민원식(사진)씨가 제1회 미주한국소설문학상을 수상한다.

미주한국소설가협회(회장 연규호)는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미주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작으로 민원식씨 단편 ‘어둠속의 빛’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이아몬드바에 거주하는 민원식씨는 서울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40여년 간 여류 화가로 활약하다가 70대 중반 글쓰기를 시작했다. 2016년과 2017년 계간미주문학에 수필, 소설이 실리며 창작활동에 몰두해왔다.

연규호 회장은 “2011년 출간된 창간호 이래 8권의 소설집에 실린 143편의 단편 중에서 기여도를 고려해 13명의 작가(4편 이상 출품)를 뽑았고 심사위원 4명과 소설집 편집인 발행인을 제외한 8명의 작품들(31편)을 집중 심사했다”고 심사과정을 설명했다.

김영희 협회 총무를 심사위원장으로는 협회의 원로 및 중견 소설가와 최문항, 손용상, 이언호 작가가 심사를 맡았다. 김영희 심사위원장은 “화가로서 갖는 시각적 상상력, 해박한 음악 지식에서 오는 청각적 상상력이 돋보인다”고 밝혔다.

미주한국소설가협회는 지난 1998년 고 송상옥 소설가의 주도 아래 설립된 등단 소설가들의 모임으로 오는 11월4일 정기모임 겸 고 김영문 소설가의 유고집 출판기념회에 맞춰 시상식을 열 계획이다.

<하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