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2020 '남부의 서울' 투어 개최

15명 참가 한식당, 제과점 음식체험

 

 

한국의 맛을 알리는 귀넷카운티의 대표적 행사인 '남부의 서울(Seoul of the South)'이 19일 둘루스 한인타운에서 개최됐다. 남부의 서울은 귀넷관광청이 매년 진행하는 한식투어 행사로 올해는 팬데믹으로 연기된 끝에 한 차례만 진행됐다.

‘남부의 서울’ 행사는 참가 티켓 구매자에게 4개의 한식당 및 한인제과점을 방문해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각종 한국음식들을 소개 받는 경험을 하게된다. 이 밖에도 한국 뷰티 상품, 스낵, 식당 안내서 등이 제공된다.

2020년 투어행사는 19일 오전11시 시작돼 오후 3시30분까지 둘루스 장수장을 시작으로 9292 바베큐, 단무지, 카페로뎀 등을 방문했다.

귀넷카운티 관광청(Explore Gwinnett)은 지난 2016년부터 언론인, 음식 평론가, 관광업계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이 캠페인을 실시해 일반 시민에까지 인기있는 투어로 자리잡았다.

매년 행사의 가이드를 맡고 있는 사라 박 귀넷 제1지구 커미셔너 보좌관은 “한식당들의 모범적인 운영 현황을 알리고 경제 정상화를 도모하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며 “기존 30명의 참가 인원을 올해는 15명으로 제한했다”고 말했다. 박 보좌관은 “소수의 인원이어서 한국 문화에 대한 이야기도 나눌 수 있어 좋았다”며 “업소마다 주 보건부 지침에 따른 절차를 철저하게 준수했으며, 귀넷관광청도 안전수칙에 관한 서류에 서명을 받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전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남부의 서울 투어비용은 50달러이며 트롤리 버스를 타고 한식당을 순회한다. 조셉 박 기자

19일 열린 남부의 서울 투어 참가자들이 트롤리 버스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19일 열린 남부의 서울 투어 참가자들이 트롤리 버스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