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말에 권위있는 영국 가디언지에 RT-PCR 테스트의 근본적인 문제를 상세히 다루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 기사는 "Covid19 PCR Tests are Scientifically Meaningless"(코비드19 PCR 검사는 과학적으로 무의미하다)는 제목을 달고 있습니다. 전 세계가 코비드19 감염 진단에 RT-PCR을 사용하지만, 과학적인 테스트로 맞지 않다는 내용입니다.

코로나 확진검사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법은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연쇄반응 검사(RT-PCR)입니다. 검사자의 몸에서 특정한 바이러스 유전자의 염기 서열을 분리해서 연속적인 복제과정을 통해 그 양을 증폭시켜 기준이 되는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와 비교해서 동일하면 양성, 동일하지 않으면 음성으로 판정을 내리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그런데 증폭을 시키는 횟수(Ct: Cycle Threshold)에 따라 결과가 판이하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합리적인 Ct는 30∼35 정도이고 35 이상이면 모두 양성으로 나올 수 있고 30 이하면 모두 음성으로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런데 미식약청에서는 Ct의 기준을 정하지 않아서 PCR 키트를 제조한 회사나 혹은 검사하는 회사가 임의로 선정한다는 것입니다. 최근 발표된 기사에 따르면 미식약청에서 현재 사용중인 176개 코로나 검사키트를 조사해 보니 60개는 기준에 못 미친다고 합니다.

실지로 JAMA에 발표된 논문은 RT-PCR 테스트가 얼마나 일관성이 없는 지를 보여줍니다. 싱가포르에서는 18명이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았으나 대부분은 음성으로 재판정 받았다가 또다시 양성판정을 받았고 한 명은 무려 5번이나 판정이 번복됐습니다.

왕첸 중국 의학회장은 PCR 테스트가 고작 30∼50%의 정확성을 갖고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실제로 미국 CDC에서 제작한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패널은 바이러스 유전자의 존재가 임상적 증상의 원인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8월29일자 뉴욕타임스도 RT-PCR 테스트의 정확성의 문제를 다루며 매사추세츠, 뉴욕, 네바다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4만5604명 중 4500명만이 격리시킬 필요가 있었다는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RT-PCR 테스트는 바이러스 자체를 확인하는 것이 아니라 바이러스 유전자를 포함하는 조각(Fragment)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즉 '확진자'라고 낙인이 찍힌 사람이 실제로 감염성이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조각을 지니고 있는지 감염성이 없는 조각을 지니고 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TIB Molbiol사의 PCR 진단키트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진단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고 "For research use only. Not for use in diagnostic procedures"(연구에만 사용 목적: 진단절차 사용 목적이 아님) 명시되어 있습니다. 심지어 PCR 테스트를 발명한 노벨상을 수상한 케리 멀리스 (Karry Mullis) 박사도 이 검사법을 진단목적으로 사용하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처럼 RT-PCR 진단검사의 심각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양성판정자를 무조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취급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또한 감염확산을 막는다는 구실로 무증상이거나 경미한 증상의 확진자를 무조건 자가격리시키는 조치나 경제봉쇄, 휴교, 여행금지, 통행금지, 사회적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방역대책으로 발생하는 사회, 경제적 문제는 전염병의 피해보다 오히려 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고 있습니다.

인류는 앞으로도 또 다른 전염병을 맞이할 있기에 보다 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진단법과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