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치어리더팀의 경쟁을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치어스’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은 20대 치어리더 스타가 아동 성착취 범죄로 붙잡혔다.

일리노이주 검찰은 17일 치어리더 인기 스타 제리 해리스(21·사진)를 아동 음란물 금지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해리스는 2018년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쌍둥이 미성년 소년에게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로 접근해 성관계를 요구하고, 노골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라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연방 수사기관의 조사 내용을 인용해 해리스의 아동 성범죄와 연관된 피해자가 최대 15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해리스는 치어리더 세계에서 전국적인 인기를 얻은 점을 활용해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소년들에게 치어리더 멘토 역할을 하겠다고 접근한 뒤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피해자인 텍사스주 쌍둥이 소년은 온라인 그루밍 성범죄의 표적이 됐다면서 해리스를 상대로 100만 달러 소송을 별도로 제기했다. 그루밍 성범죄는 SNS 등을 이용해 미성년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말한다.

쌍둥이 소년은 해리스가 코치, 트레이너, 대표 등을 맡은 치어리더 관련 기관과 업체 3곳도 함께 고소했다. 피해자들은 소장에서 “해리스는 치어리더 업계 내의 구조적 착취 환경을 악용해 아동 성폭력과 협박을 일삼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