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대선을 한 달 반여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처음으로 앞섰다는 전국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수 성향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이 16일 결과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11월3일 대선 때 누구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47%가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해 바이든 후보(46%)보다 1%포인트 많았다. 응답자 3%는 제3의 후보를 지지했고, 4%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라스무센은 지난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예측한 몇 안 되는 곳 중 하나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대선 때 투표할 의향이 있는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이달 9~10일과 13~15일 전화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다.

라스무센은 오차범위 내지만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이 바이든 후보보다 높게 나온 것은 대선 여론조사를 시작한 7월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7월 초 첫 라스무센 여론조사에서 10%포인트까지 벌어졌던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줄어드는 추세였다. 그러나 바이든 후보의 우세는 유지돼왔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양 후보의 지지율 차는 줄고 있다.

폭스뉴스가 7~10일 투표할 의향이 있는 유권자 1,191명을 조사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지지율이 각각 46%와 51%로 5%포인트 차이가 났다. 7%포인트 차이였던 지난달보다 격차가 좁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맹추격하는 동력은 ‘폭력시위 사태에 따른 흑인 외 소수인종 지지’로 분석된다.

라스무센은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외) 다른 소수인종 유권자 사이에서 뜻밖의 강세를 보였다”면서 “많은 도시에서 인종차별 관련 폭력시위가 계속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히스패닉 유권자의 지지를 얻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