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월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연방상원 선거에서 공화당이 장악한 현 권력 지형이 뒤바뀔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재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론 조사상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집권여당인 공화당으로선 자칫 행정부와 입법부 권력을 동시에 내줄 수도 있다는 위기감에 휩싸인 상태여서 남은 기간 양당 간 사활을 건 일전을 예고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 ‘상원 의석이 11월 뒤집힐 것으로 보인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주별 판세 분석을 통해 이같이 내다봤다.

현재 상원의 의석분포는 공화당 53석, 민주당 및 민주당 성향 무소속 47석이다.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려면 이번 선거에서 4석을 더 가져와야 한다. 6년 임기의 상원의원은 2년마다 전체 100명 중 약 3분의 1에 대한 선거가 치러지는데 올해는 33곳에 더해 보궐선거 2곳(애리조나·조지아)까지 합쳐 총 35곳에서 선거가 실시된다.

현역의원 기준으로 공화당 지역구가 23곳, 민주당 지역구가 12곳이다. WP는 공화당 현역의원 지역구의 경우 23곳 가운데 13곳이 ‘경합주’인 반면 민주당 현역의원 지역구의 경우 12곳 중 앨라배마와 미시간 2곳만이 ‘경합주’라고 분석했다. 공화당으로선 민주당 후보의 도전으로 흔들리고 있는 곳이 더 많은 상황이어서 그만큼 ‘수성’에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특히 공화당 거물이나 중진 의원 지역구와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으로 꼽혔던 곳에서도 표심이 동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