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의 915개 카운티 중 63%에 해당하는 572개 지역은 주택(3베드룸 기준)을 소유하는 것이 렌트(3베드룸 기준)를 하는 것보다 비용 면에서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전체 카운티의 83%에 달하는 764개 카운티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집값 상승폭이 렌트비나 임금 상승폭을 웃도는 상황인데도 소유 비용이 렌트에 비해 저렴한 것은 지난 한 해 동안에만 무려 수십 회 이상 역대 최저치를 갱신한 모기지 금리로 인해 바이어의 실제 구매력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부동산 정보업체 아톰 데이터가 분석했다.

 

주택 소유가 저렴한 지역은 도심과 외곽 지역인 반면 렌트비가 더 저렴한 곳은 인구 밀집도가 높은 대도시에 집중됐다.

 

실례로 인구 50만~100만 사이인 94개 카운티 중 약 50%는 주택 소유가 렌트에 비해 저렴했다. 집값이 높기로 악명 높은 캘리포니아에서도 인구가 100만 이하인 중가주 농업지대 프레즈노 카운티가 이에 해당한다. 인구가 50만 이하인 779개 카운티는 65% 이상 지역이 주택 소유가 렌트에 비해 더 많은 비용을 절약할 수 있었다.

 

이와 달리 인구 밀집도가 가장 높은 톱 25개 카운티 중 18곳(72%), 인구 100만 이상인 44개 카운티 중 29곳(66%) 은 렌트가 주택 소유에 비해 저렴했다. .

 

집값과 렌트비 상승폭 기준으로는 LA와 오렌지, 그리고 샌디에고 등 남가주 3개 지역과 일리노이 쿡 카운티, 텍사스 해리스 카운티 등이 최상위권에 포진됐고 킹, 퀸즈, 맨해튼, 브롱스 카운티(이상 뉴욕) 등은 렌트비 상승폭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분류됐다.

 

렌트비와 주택 소유 비용을 지역별로 나누면 남부와 중서부가 서부 및 북동부에 비해 크게 저렴했다.

 

렌트비의 경우 테네시주 낙스빌 외곽 지역이 월수입의 렌트비 지출 비율이 18,4%에 불과해 전국 최저 렌트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