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실금(尿失禁)은 소변이 심하게 마렵거나 참지 못해 흘리는 증상을 말한다. 외부 활동을 꺼리게 되고 대인 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쳐 ‘사회적 암’으로 불린다. 

 

빠른 고령화로 인해 환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 환자의 증가 속도가 크다.

미즈메디병원이 최근 10년간(2011~2020년) 병원을 찾은 요실금 환자 5,812명을 분석해 보니 50대(32.5%)에 이어 40대(23.7%), 60대(22.6%) 순으로 환자가 많았다.

2011년에는 50대 이하 환자가 전체 요실금 환자의 78.1%를 차지했지만 10년 새 52.6%로 크게 낮아졌다. 반면 60대 이상 환자 비율은 2011년 21.9%에서 2020년 47.4%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기영 미즈메디병원 비뇨의학과 주임과장은 “고령화로 60대 이상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여성에게서 보통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 갱년기로 인해 나타나는 요실금 증상이 고령화로 인해 60대에 나타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요실금의 90% 이상은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에 속한다. 복압성 요실금은 골반 근육이 약해져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때, 뛰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 때 소변이 새어 나오는 것을 말한다. 

절박성 요실금은 방광 신경이 불안정해지면서 소변이 마려울 때 느껴지는 요의(尿意)가 느닷없이 찾아와 이를 참지 못해 소변을 지리는 증상을 말한다.

복압성 요실금은 물리 치료나 인조테이프를 이용한 수술(TOT, TVT 수술)로 95% 이상 증상이 개선된다. 수술 시간은 20~30분 정도이고 하루만 입원하면 된다. 

방광이 예민해서 생기는 절박성 요실금도 약물 치료로 증상을 관리할 수 있다.

김종현 미즈메디병원 비뇨의학과 진료과장은 “골반 근육 퇴화를 막기 위하거나 요실금 증상을 완화하려면 케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며 “질(膣)과 항문을 오므리는 운동으로 5초 정도 힘을 주었다가 빼는 식으로 30번 정도 반복하고, 이렇게 하루에 2~3번 정도 하면 효과적”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소변을 참지 못해 흘리는 요실금 환자가 빠른 고령화로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소변을 참지 못해 흘리는 요실금 환자가 빠른 고령화로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