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이나 의지, 기억 등 정신적 능력이 현저히 감퇴하는 치매 환자가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치매 환자의 기억력 개선에는 제과ㆍ제빵 활동이 효과가 크고, 우울감 해소에는 리듬 움직임 활동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장종식 강원대 작업치료학과 교수팀은 ‘국내 치매 노인의 비약물적 중재에 대한 효과분석: 메타분석’이라는 논문에서다.

연구팀은 2010∼2020년 10년간 발표된 치매 노인을 위한 비(非)약물적 치료 관련 기존 연구 논문 14편을 메타 분석(meta analysis)했다. 메타 분석은 수년간 축적된 연구 결과를 모아 분석하는 것을 말한다. 연구 결과는 한국산학기술학회 논문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 결과, 제과ㆍ제빵 활동이 치매 노인의 기억력 개선에 가장 효과적이었고, 우울과 행동 심리 증상을 개선하는 데 리듬 움직임 활동이 효과가 가장 좋았다.

제과ㆍ제빵은 요리의 한 부분으로, 고령인이 수행할 수 있는 매우 친숙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장 교수는 “친숙한 일은 노인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한다”며 “요리 특성 상 재료 선택부터 요리의 수행 과정과 요리 완성 후 맛보고 정리하는 과정까지 다양한 활동으로 구성돼 다양한 신체ㆍ인지 기능이 필요하다”고 했다.

제과ㆍ제빵은 중증 치매 노인에겐 적용하기 힘들지만 비교적 가벼운 치매 노인에겐 권할 수 있다. 경증 치매 노인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가 기억력 저하이기 때문이다.

치매에 걸린 노인이 요리 활동의 특성상 요리 재료를 직접 보고, 만지고, 냄새 맡고, 맛보는 활동을 통해 다양한 감각 활동이 가능하다. 메뉴 폭도 넓기 때문에 요리 난이도를 조절하면 다양한 증상의 치매 노인에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치매 노인에게 흔히 나타나는 증상인 우울감 완화 프로그램 중 가장 효과가 좋았던 것은 리듬 움직임 활동이었다. 이는 리듬 움직임을 위한 접촉 자체가 우울 상태인 치매 노인의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결과로 풀이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가벼운 치매에 걸린 노인이 제과나 제빵 활동을 하면 기억력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제공>
가벼운 치매에 걸린 노인이 제과나 제빵 활동을 하면 기억력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