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의 귓속 중이(中耳)에 있는 피부조직이 커져 청력 이상을 일으키는 ‘진주종(眞珠腫·cholesteatoma)’은 흔한 질환은 아니다. 고막 안쪽에 생긴 종양이 진주 모양 같다고 해서 이같은 이름이 붙여졌다.

 

진주종은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고막이나 소리를 전달하는 이소골이 손상돼 난청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 진주종이 악화할수록 수술 범위가 커지고 재발률도 30~50%나 된다.

진주종은 고막이 생기는 과정에서 고막 외부에 있어야 하는 상피조직이 고막 안쪽에 남아 계속 자라면서 발생한다. 진주종이 계속 커지면 청력이 떨어지고 귓속 뼈를 손상시켜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다. 심하면 안면신경이 마비될 가능성도 있다.

진주종은 보통 어린이가 감기나 중이염으로 병원을 찾았을 때 귓속 검사를 하다가 발견된다. 진주종은 수술로 제거하는데 이때 진주종 크기와 진행 정도(1~4단계)에 따라 수술 범위가 정해진다.

가장 보편적인 치료법은 현미경을 이용해 진주종을 제거하는 것이다. 최근 귀 수술에 내시경이 활용되면서 귀의 외부 절개 없이 귓구멍을 이용해 병변에 접근할 수 있다.

또 내시경이 제공하는 넓은 시야로 정확하고 빠르게 진주종을 제거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진주종은 완벽히 제거하지 않으면 다시 자라서 재수술을 받을 수도 있다. 재수술 시 더 넓은 시야를 확보해야 하므로 귀 뒤를 절개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 때문에 처음부터 제대로 수술하는 것이 중요하다.

진주종은 진물ㆍ통증 등 증상이 없다. 난청이 생기더라도 어린이가 난청 증상을 자각하고 표현하기가 어려워 집에서는 알아차리기 쉽지 않다. 따라서 어린이가 감기ㆍ중이염 등으로 병원을 찾아 귓속 검사 시 진주종을 발견하도록 해야 한다. 홍석민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진주종은 치료 시점과 방법에 따라 재발 여부나 합병증 발병, 흉터 유무 등이 정해질 수 있어 조기 치료 및 적절한 치료법 선택이 중요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진주종 1기 내시경 사진.
진주종 1기 내시경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