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청소년 당뇨병이 지난 10년 새 2배 이상 많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대 청소년 13명 중 1명꼴로 당뇨 전 단계(공복혈당장애)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중섭 원자력병원 소아청소년과장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7~2018년)에서 10~18세 청소년 8,718명의 당뇨병 및 당뇨병 전 단계 유병률 변화를 추정한 연구 결과다. 연구 논문을 대한의학회지(JKMS) 최근호에 실렸다. 공복 혈당은 100㎎/dL 미만이 정상이다. 100~125㎎/dL이면 당뇨병 전 단계, 126㎎/dL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2007~2018년 당뇨병으로 의심되는 청소년은 전체 8,718명 중 26명으로 유병률은 0.298%였다.

같은 기간 당뇨병 전 단계는 690명으로 유병률 7.91%였다. 청소년 13명 중 1명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 10년 간 청소년 당뇨병 유병률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이다.

2007~2008년에 비해 2016~2018년 청소년 당뇨병 유병률은 0.189%에서 0.430%로, 당뇨병 전 단계 유병률은 5.86%에서 12.08%로 높아졌다. 

 

즉, 가장 최근인 2016~2018년 조사 결과 청소년 9명 중 1명은 당뇨병 전 단계로 나타난 것이다.

임중섭 과장은 “국내 청소년의 당뇨병 및 당뇨병 전 단계 유병률이 2007년부터 2018년에 이르는 단기간에 2배가량 늘었다”며 “비만이 늘어나는 것도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된다”고 했다.

그는 “이 기간 비만 유병률은 1.3배 증가한 반면 당뇨병과 당뇨병 전 단계는 2배로 늘어나 비만 이외의 다른 이유도 있을 것”이라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청소년 당뇨병 환자가 비만 증가 등의 이유로 지난 10년 새 2배가량 늘었다.
청소년 당뇨병 환자가 비만 증가 등의 이유로 지난 10년 새 2배가량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