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지역 거주 노년층 남성 대상 새로운 연구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기간 중 인지능력 저하

마시는 공기 좋아지면 뇌가 정상으로 회복되기도”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뇌의 노화가 빨라지고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통상 허용되는 것으로 여겨지던 낮은 수준의 대기오염에 단기간만 노출되는 것도 노년층의 뇌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컬럼비아 메일맨 공공보건대학 연구팀은 보스턴 지역에 거주하는 954명의 남성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분석했다. 이들은 평균 연령이 69세였으며, 28일 간의 연구조사 과정에서 여러 차례 인지 검사를 받았다. 

MMSE라고 불리는 이 검사는 “올해가 몇 년도인가” “지금이 무슨 계절인가”와 같은 간단한 질문들과 함께 100에서부터 7씩 빼가는 숫자 세기 등도 포함하고 있다. 30개의 질문 중에 25개 미만을 맞출 경우는 가벼운 치매 증상이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연구진은 또 직경이 2.5마이크론 미만으로 폐와 혈류로 침투할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오염물질들인 PM 2.5 초미세먼지의 농도를 측정했다. PM 2.5 초미세먼지는 안전하다고 여겨지는 수준의 농도는 없지만 연방 환경보호청(EPA)은 대기 중 PM 2.5 초미세먼지가 1입방미터 당 12마이크로그램 미만이면 허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의 조사 기간 중 보스턴 지역의 PM 2.5 초미세먼지 평균 측정량은 10.77이었다.

분석 결과 PM 2.5 초미세먼지의 측정량이 높을수록 검사의 점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오염도가 높은 기간 중 조사 대상 남성들이 MMSE 검사에서 25개 미만으로 맞추는 비율은 대기오염도가 가장 낮은 기간에 비해 63%가 낮아졌다. 

이번 연구는 연령과 체질량지수, 관상동맥 질환 및 당뇨 여부, 음주 및 흡연, 고혈압과 다른 요인들을 컨트롤한 채 진행됐다.

이번 연구를 이끈 컬럼비아 메일맨 공공보건대학의 안드레아 바카렐리 박사는 이같은 단기적 결과는 개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기오염이 낮아지면 뇌가 정상으로 돌아간다”며 “하지만 대기오염의 나쁜 영향이 지속되면 뇌에 장기적인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와 관련, 다른 학자들은 아스피린이나 다른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제를 복용하는 남성들은 대기오염이 뇌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이 부분적으로 상쇄되는 것을 발견했다. 학자들은 이들 진통제가 대기오염 물질들이 뇌와 신경체계에 가져오는 염증성 반응을 감소시킬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이번 연구와 관련해 UCLA의 로버트 빌더 교수는 “흥미로운 연구”라며 그러나 이번 연구는 관찰에 바탕을 둔 것이고 무작위로 실험을 한 게 아니기 때문에 인과관계를 설명해주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번 연구는 과체중이거나 흡연 전력이 있을 가능성이 많은 백인 노인들만을 대상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By Nicholas Bakalar>

 

<삽화: Nathalie Lees/뉴욕타임스>
<삽화: Nathalie Lees/뉴욕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