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의 대규모 사립대학들은 오는 가을 학기에 캠퍼스 수업을 위해서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필수로 요구할 것이라고 19일 발표했다.

약 1만5,000명의 학생이 재학중인 조지아주에서 가장 큰 사립대인 에모리대학은 대대적인 백신접종은 대학 캠퍼스로의 완전한 복귀를 위해 “아주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레고리 펜베스 대학총장은 웹사이트 공문을 통해 “백신접종은 학생들로 채워진 가을학기 교실에 더 건강한 환경을 제공할 것이다”라며, “이를 통해 학생들이 각종 경기 및 교내 스포츠활동, 공연 및 행사 프로그램, 그리고 적절한 규모의 모임들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펜베스 총장은 현재 에모리대학은 교수와 직원들의 백신접종은 필수로 요구하지 않을 예정이지만, 접종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건강상태나 강한 개인적 반대의사 등의 이유로 백신접종 면제를 신청할 수 있다. 

에모리대학은 이번 2020-2021학년도에 캠퍼스에 제한된 수의 학생을 허용했으며, 캠퍼스에 거주하는 학생들은 매주 코로나19 테스트를 받아야 했다. 

애틀랜타의 역사적 흑인대학의 중심인 애틀랜타대학센터(Atlanta University Center, AUC)는 오는 가을학기 캠퍼스 수업을 위해 학생, 교수, 직원들의 백신접종을 필수로 요구할 것이라고 18일 발표했다. 

AUC의 클락애틀랜타, 모어하우스, 스펠먼, 모어하우스의과대학 등의 흑인대학에는 합해서 총 8,000명 이상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이들 학교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백신접종은 지역사회의 최우선 순위인 주민의 안전과 웰빙 유지에 아주 중요하다”고 밝혔다.

AUC 성명서에 따르면 완전한 백신접종은 마지막 백신접종(화이자,모더나 2차 또는 J&J 1차)을 한 후 2주 이상이 지난 상태를 의미한다. AUC는 의료적 또는 종교적 이유의 접종 면제를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AUC 대학들은 지난 가을학기에 캠퍼스 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로 온라인 수업만을 진행했다. 이번 봄학기에는 제한된 수의 학생들만 캠퍼스에 허용됐다. AUC대학 웹사이트에 따르면 AUC의 코로나19 확진자 비율은 1% 미만이다. 

최근 전국의 여러 대학교들이 가을학기 캠퍼스 수업을 위해 백신접종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미국평등고용기회위원회(U.S.EEOC)는 고용주들은 백신접종을 요구할 수 있지만 “신실한” 종교적 믿음이나 의학적 이유로 접종을 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한 적절한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는 지침을 지난 12월에 발표했다. 박선욱기자

에모리대학교 전경
에모리대학교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