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이 애틀랜타 한국학교(교장 김현경) 졸업생을 위한 특강에 나서 학생들에게 꿈과 도전에 대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3일 오전11시 온라인 줌을 통해 열린 특강에서 샘 박 의원은 ‘아메리칸 드림과 한국유산’을 주제로 학생들에게 코리안 아메리칸으로 큰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루기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많은 한인 부모들은 자녀들이 의사, 변호사 등의 전문직에 진출하기를 원한다”며 “부모의 생각도 참고할 필요가 있지만 무엇보다 본인이 꼭 하고 싶은 것을 열정을 갖고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우리는 100% 미국인이자 100% 한국인이다”면서 “큰 꿈을 꾸되 꿈을 이루기 위해 열정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의원은 또 “정말 중요한 것은 어떤 성품을 소유한 사람인가”이며 “자신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자신을 사랑하는 자가 되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결론적으로 “미래의 불확실성 앞에서 두려워하지 말라”면서 “계속해서 꿈을 갖고 도전하라”고 격려했다.

애틀랜타한국학교 김현경 교장은 “박 의원이 졸업생들에게 소중한 특강을 해줘 감사하다”며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애틀랜타한국학교는 오는17일 23회 동요대회 시상식을 개최하며, 5월8일 오전10시에 개교 40주년 기념식 및 제26회 졸업식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개최한다. 박요셉 기자

애틀랜타한국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이 3일 특강을 하고 있다.
애틀랜타한국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이 3일 특강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