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국학교(교장 김현경)는 지난 20일 개교 40주년 글짓기 대회 시상식을 학교 사무실 옆 잔디광장에서 대면으로 개최했다. 

시상식에서 이국자 이사장은  “지난 겨울 학교 이사회에서 새로 구입하게 된 학교 사무실 옆에서 개교 40주년 기념 글짓기 대회 시상상식을 가져 무척 기쁘고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김현경 교장은 인사말에서 “비대면으로 이번 대회를 마치느라 애쓰신 우리 교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학교 온라인 수업으로 지친 우리 학생들이 이 같은 의미 있는 대회에 출품해 한층 더 빛나는 대회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개교 4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글짓기 대회에는 재학생, 학부모, 졸업생 등을 대상으로 총 21개 작품이 접수되었습니다. 시상내역으로, 학교장상 1명에게는 상금 100불과 트로피, 최우수상 2명에게는 각각 상금 70불과 트로피, 우수상 3명에게는 각각 상금 50불과 트로피, 장려상 4명에게는 각각 상금 25불과 트로피, 입선 4명에게는 상금 15불과 메달을 수여했으며, 7명의 참가상에게도 소정의 상품을 전달했다.  

다음은 수상자 명단이다:

▲ 애틀랜타 한국학교장상 임시호(백합) ▲최우수상 유하늘(소나무) 정서인(조교) ▲우수상 박현우(국화), 김해원(가나다), 김재현(배꽃) ▲장려상 오유진(백합), 최예령(일반), 유훈(일반), 금별(무궁화) ▲입선 이하늘(개나리), 김민성(가나다), 유장원(조교), 임선주(일반). 박요셉 기자

20일 열린 애틀랜타한국학교 개교 40주년 기념 글짓기대회 시상식에서 수상자와 학교 관계자들이 시상식 후 함께 했다.
20일 열린 애틀랜타한국학교 개교 40주년 기념 글짓기대회 시상식에서 수상자와 학교 관계자들이 시상식 후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