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여전히 진행형인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올 대입을 준비하는 수험생들도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학습을 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게 됐다. 가을 학기에 12학년이 되는 학생들이 코로나 속에서 대입 스트레스까지 맞닥뜨리게 됐다. 대입은 멘탈과의 싸움이라고도 한다. 그만큼 성공적인 대입에 있어 멘탈 관리는 중요하다. 기대에 못 미치는 내신 성적, 정시와 조기전형 사이에서의 힘겨운 줄다리기로 12학년생들은 내내 불안하기만 하다. 12학년생의 멘탈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전문가와 대입을 경험한 선배들의 조언을 들어본다.

 

충분한 휴식과 숙면 액티비티 필수

대입 관련 다양한 어휘 정확히 숙지

구글캘린더 등 이용 타임라인 만들어야

 

■ 누구가 겪는 대입스트레스

12학년생이 마음 속에 간직해야 할 문구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이다. 대입 스트레스는 장난이 아니고 해야 할 공부도 많지만 먼저 멘탈을 제대로 관리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12학년이 됐다면 먼저 자신에게 칭찬부터 해주는 것도 좋다. 어려운 고교 3년 과정을 무사히 마친 자신을 대견하게 여기라는 뜻이다. 사실 그동안 몸도 마음도 성장했고 또 여러 액티비티와 봉사등을 하며 많은 것을 성취했다.

이제 고등학교 마지막 학년, 대입에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제대로 보여주는 일만 남았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또 공부에 매진하다 보면 스트레스도 엄청 쌓이기 마련. 이런 스트레스를 제대로 푸는 방법도 알고 있어야 한다.

우선 운동과 액티비티는 기본. 12학년이 공부시간 외에 짬을 내기란 쉽지 않지만 일상적 학업 외에 약간의 운동 시간은 스케줄에 꼭 집어넣는 게 좋다. 사실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신체 활동, 적당한 운동이기 때문이다. 이런 운동은 신체건강 뿐 아니라 뇌기능을 활성화하는데도 효과적이다. 걷기, 수영, 요가 등 자신의 취향과 상황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운동과 마찬가지로 시간적 제약이 있더라도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덜어줄 수 있는 여가 시간을 만들어보라. 취미 활동, 음악 듣기, 좋아하는 영화 보기, 비디오 게임 하기 또는 스포츠 경기 관람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 충분한 수면을 취하라

잠이 보약이라는 말은 진실이다. 대입 걱정에 잠을 줄이고 공부하려는 학생들이 있겠지만 이는 오히려 역효과를 낼 가능성이 많다. 전문가들은 평소 충분한 수면을 취하라고 강조한다. 잠은 최소 6시간은 자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입 때문에 예전보다 잠을 더 줄이는 것은 학업능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자는 시간을 낭비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오히려 수면이 부족하고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되면 수면박탈현상이 일어나 두뇌기능이 떨어져 학업이 제대로 할 수 없고 심할 경우 우울증에 걸릴 수도 있다.

숙면을 취하기 위해서는 좋은 잠자리 환경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쾌적한 습도와 온도를 유지하고 잠들기 전 침대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것은 피해야 한다. 이는 뇌를 각성시켜 깊은 잠에 들지 못하게 하는 요인이다.

특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온라인 수업이 일상화되며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학생들도 적지 않은데 가급적이며 기상시간을 아침 8시 이전으로 정해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평소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대입 전형 어휘들 숙지

대입에 등장하는 어휘들은 엄청나게 많고 새로운 것들이다. 리버럴아츠, 커먼앱, EA/ED/REA 등등. 이런 어휘의 뜻이 확실히 이해되지 않고 혼란스럽다면 곤란하다. 구글을 찾아봐도 좋고 카운슬러에게 직접 물어보고 뜻을 확실히 이해해야 한다. 대입지원서 상에 등장하는 어휘들에 대한 이해 여부는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

단 이런 어휘들을 억지로 외우려고 하지 말고 대입 과정에서 서로 어떻게 연관되고 있는지 자연스럽게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

어휘에 대한 정확한 이해는 자신의 진로 결정에도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막연히 리버럴아츠의 단어 뜻 정도만 아는 것이 아니라 의미를 정확히 파악한다면 적성에 더 적합한지 아닌지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학 입학 관련된 용어를 제대로 아는 것은 대입 플랜을 세우는 데 있어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 대입지원 타임라인을 만들라

대학 입시는 시간과의 싸움이기도 하다. 대입원서 접수나 표준화시험 등록 등 모든 데드라인을 준수하는 것은 대입 성공의 첫 걸음이기 때문이다.

특히 12학년때는 표준화시험과 서머프로그램, 대학 방문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해야 하고 에세이, 추천서 등도 제 날짜를 놓치면 안 된다.

이런 점에서 대입 지원의 타임라인을 만드는 것은 꼭 필요하다. 대입 지원에 필요한 자료들을 준비하면서 표준화시험, 대학 방문, 지원서 마감일 등 중요한 일정을 모두 캘린더에 표시해야 한다.

이렇게 캘린더를 만들면 각종 마감일 놓치지 않고 짜임새 있는 대입을 준비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다. 이때 구글 캘린더를 사용해도 괜찮다. 스마트폰 캘린더와 연계하면 여러 대학의 서로 다른 지원마감일을 확인할 수 있다. 또 구글 캘린더엔느 이벤트 초대 기능이 있어 학교의 카운슬러, 추천서를 써준 선생님들과도 쉽게 미팅을 잡을 수 있다.

 

■지나간 일에 후회하지 말라

지나간 시간과 활동에 대해 후회하는 학생들이 많다. 11학년 때는 왜 좀 더 최선을 다하지 못했을까 혹은 11학년 영어과목에서 B 학점을 받은 것과 중요한 수학경시에서 한 실수까지 남는 것은 모두 후회뿐이다.

하지만 지나간 시간은 되돌릴 수 없다. 이미 떠나간 일에 대해 후회하느니 다가올 다음 것에 집중하는 편이 낫다.

과거의 ‘실패’를 계속 떠올리는 것은 자신감을 상실하게 만드는 큰 요인이다. 완벽한 지원자는 없다. 또 불완전하다고 해서 지원한 대학에 모두 불합격하는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이해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