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권고안은 과학적 증거" 지지 성명…수업 정상화 힘 싣기

백신 접종은 학교 재개 전제 조건서 제외…교사 수용이 관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았던 학교를 다시 열기 위한 조치에 착수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2일(현지시간) 초·중·고등학교 재개와 관련한 5대 전략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CDC는 "코로나 방역 대책을 엄격하게 시행한 많은 초·중·고교가 안전하게 대면 수업을 재개할 수 있다는 증거가 있다"며 "학교 재개 전략은 과학과 증거에 기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는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마지막으로 문을 닫고 가장 먼저 문을 열어야 하는" 공공시설이라며 "데이터에 따르면 학교에서 대면 수업을 하는 것은 실질적인 지역사회 감염과는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CDC는 코로나 감염률이 높은 지역 사회라 하더라도 초등학교의 경우 코로나 방역 대책을 전제로 최소한의 대면 수업을 안전하게 재개할 수 있다고 권고했다.

또 중·고등학교는 매주 직원과 학생이 코로나 검사를 받는 것을 조건으로 감염률이 낮은 지역사회에서 안전하게 문을 열 수 있다고 말했다.

CDC는 감염률이 가장 높은 '레드 존' 구역의 경우 초·중·고교는 엄격한 방역 대책을 수립해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할 것을 제안했다.

CDC는 그러면서 ▲보편적이고 올바른 마스크 착용 ▲6피트(약 1.8m) 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청소와 환기 시스템 개선 ▲환자 발생시 접촉자 추적과 격리 조치 등을 학교 재개를 위한 5대 전략으로 제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CDC 권고안에 대해 "학교를 안전하게 재개하는 방법에 대한 가장 좋은 과학적 증거"라고 힘을 실었다.

또 CDC 지침은 비용이 들고 이행이 어렵다면서도 아이들과 가족, 교육자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비용은 아무 활동도 하지 않을 때 감당하는 비용과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다만, CDC는 교사와 학교 직원의 코로나 백신 접종을 학교 수업 재개의 필수 사항으로 못 박지 않았다.

CDC는 백신 접종이 학교 문을 열기 위한 전제 조건은 아니라면서 주 정부가 교사들에게 백신을 우선해서 맞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주(州)가 백신 접종을 위해 교사들을 우선시하라는 CDC의 권고를 계속 따르고 있다"며 "모든 주들이 이를 따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백신 접종 의무화 등을 명시하지 않은 학교 재개 가이드라인이 강성 교원 노조를 설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보도했다.

NYT는 "CDC 가이드라인은 일부 노조에 실망스러울 수 있다"며 "교원 단체들은 교실로 돌아가기에는 여전히 환경이 안전하지 않다고 계속 주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WP도 학교 재개가 너무 위험하다고 믿는 교사들과 노조, 학부모들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가 학교 재개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최대 교원노조인 전미교육협회(NEA) 베키 프링글 위원장은 "CDC가 과학에 따라 상당한 주의를 기울여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본다"면서도 "일부 교사들은 학교 복귀를 거부할 수 있고, 지역에 따라 사정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