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주장에 대해 해당 논문을 게재하기로 한 국제 학술 저널이 우려를 표명하고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11일 국제법경제리뷰(International Review of Law and Economics)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저널은 '우려 표명'(Expression of concern)이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통해 램지어 교수의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 논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저널 측은 "국제법경제리뷰는 해당 논문에 실린 역사적 증거에 관해 우려가 제기됐다는 점을 독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우려 표명'을 공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주장에 대해 현재 조사 중"이라면서 "국제법경제저널은 가능할 때가 되면 추가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제법경제저널은 3월호에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실을 예정이다.

온라인으로 먼저 공개된 문제의 논문은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 위안부가 '성노예'가 아니라 자발적 '매춘부'인 것처럼 묘사하고, 일본 정부의 강요가 없었다고 주장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하버드대 한인 학생단체들이 규탄 성명을 내고 하버드대 교내 신문 '크림슨'이 비판적 시각의 기사를 펴낸 것은 물론 하버드 안팎의 역사학자들도 공개 비판에 나선 바 있다.

<연합뉴스>

저널 측의 우려 표명 공지[국제법경제리뷰]
저널 측의 우려 표명 공지[국제법경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