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12월 선물의 달은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와 반 이상이 지났다. 

코로나19라고 해도 크리스마스와 연말이 찾아오면 누구나 들뜨기 마련이다. 마음이 들뜨면 그만큼 소비 지출도 과감해지는 법이다. 하지만 돈 쓸 일도 많이 생기는 것이 크리스마스와 연말이다. 각종 모임에 크리스마스 선물까지 챙기다 보면 그동안 실천해온 절약 노력이 물거품일 될 수 있다. 

그래서 크리스마스와 연말 시기는 돈 절약에 대한 시험대 역할을 한다. 가족과 진지, 직장 동료는 물론 감사의 뜻을 전해야 할 사람들을 위해 얼마를 될까? 

재정전문 웹사이트 ‘뎃트닷컴’(Debt.com)이 1,200명 미국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0% 가까운 미국인들이 지난해에 비해 올해 선물 비용을 줄일 것이라고 답했다.

선물 비용을 덜 쓸 것이라는 이유에는 줌(Zoom)과 같은 화상을 통한 비대면 모임을 하기 때문에 선물 구입에 대한 압박감이 덜해서라고 답한 비율이 37%, 팬데믹으로 비용 사용을 자제할 것이라고 답한 것은 23%였다.

지난해 개인당 1,000달러를 선물 구입 비용으로 지출했는데 올해는 500달러를 쓰겠다고 답한 비율이 73%에 달해 지난해 선물 비용보다 50% 줄어들 전망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자신의 경제력을 넘어서 과도하게 선물 비용을 지출하는 일을 피해야 하는 당위성이 부각된다.

능력에 맞는 범위에서 소비하는 태도가 중요해진다. ‘이 정도는 써야지’라는 생각은 버리는 것이 좋다. 

선물 구매 비용 규모는 재정상태와 선호도에 따라 개인별로 천차만별이다. 

전문가들이 재정 규모 내에서 경제적으로 연말 선물을 구입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이를 정리했다. 

 

●완벽 선물 구입 3원칙

1, 깜짝 선물은 제외하라

선물을 주는 사람들이 대개 상대방을 놀라게 할 극적인 상황을 꿈꾸는 것이 상대방이 원치 않는 선물을 고르게 되는 원인이다. 선물을 받은 사람은 선물의 장기적인 용도를 생각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2. 너무 개성적인 선물은 피하라

선물을 받는 사람은 더 특이한 선물을 받을수록 만족감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물을 주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선물과 차별화를 위해 애를 쓴다. 독특한 선물일수록 받는 사람에게는 쓸모없는 물건일 확률이 높다.

3. 받은 선물 재활용 검토하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받은 선물을 다시 누군가에게 주면 선물을 준 사람이 불쾌해 할 것이라 우려한다. 하지만 선물의 처분권은 받은 사람에 있다는 사실을 늘 염두해 두자.

 

크리스마스와 연말 선물 구입을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않고 나서면 과소비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로이터>
크리스마스와 연말 선물 구입을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않고 나서면 과소비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