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발달, 정서안정… 어휘력 늘고 언어력 발달까지

대화만으론 한계… 집중력, 참을성 키워 학교생활 도움

 

독서는 글이란 매개체를 통해 서로의 뜻을 주고받는 수단으로 일상생활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사람이 성장하고 발달하는 과정에서 독서는 절대적이라고 할 수 있으며 지적·정서적 발달에도 엄청난 영향을 끼친다. 책을 많이 읽는 자녀로 키우고 싶다면 어려서부터 부모가 책을 많이 읽어주라는 말이 있다. 전문가들은 어려서부터 자녀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은 자녀교육 성공의 지름길이라고까지 한다. 왜 그럴까. 

많은 책을 읽어줄수록 아이들은 두뇌가 발달하고 어휘력이 늘어나며 집중력아 향상되며 상상력은 더 커지기 때문이다. 부모들이 아이에게 책 읽어주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에 대해 알아본다.

 

■ 책이 있는 환경 만들기

자주 책을 읽는 자녀로 키우고 싶다면 먼저 그에 걸맞은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집안 곳곳에 책과 매거진 등을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부모부터 솔선수범해 독서를 생활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 언어능력 발달

자주 책을 읽어주는 것은 아이의 언어 능력을 발달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부모들은 아이들과 매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지만 이런 대화 속세어 사용하는 어휘는 보통 제한적이고 반복적이다.

하지만 책 읽어주기를 통해 아이는 여러 토픽 속에 담겨있는 수많은 어휘들은 접하게 된다. 

이런 어휘나 구절들은 사실 일상에서는 거의 듣지 못할 수도 있는 것들이다. 한인 2세처럼 가정에서 한 개 이상의 언어를 사용하는 아이들에게 책 읽어주기는 언어 능력을 향상시키고 발전시키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아이에게 매주 3권의 그림책을 읽어주는 것만으로도 어휘력이 15~40% 향상된다. 또 단어를 많이 알수록 학교에 진학한 후 수업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며 학교에 대해 더 긍정적인 태도를 갖게 된다.

 

■ 두뇌 발달에 긍정적

매일 하루에 15분 정도만 꾸준히 책을 읽어주기만 해도 아이의 두뇌발달에 큰 도움이 된다는 한다. 책 읽어주기의 또 다른 장점은 아이의 두뇌를 훈련시키고 좋은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책을 읽어주거나 독서에 노출되어 있을 때 뇌의 특정 영역이 활동이 활발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아버지가 책을 읽어 준 남아들의 읽기 성적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현저하게 높았으며 또 아버지가 독서를 많이 하는 가정의 남아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책을 더 많이 읽고 성적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집중력 향상과 지적 욕구

아이들은 부모가 읽어주는 책을 통해 더 많이 알고 싶어 할 수 있다. 책을 통해 알게 되는 주제에 대해 궁금증이 생김으로써 지적 욕구를 자극할 수 있는 것이다.

이는 아이들의 첫 학습 경험이 될 수도 있을 것이며 다른 문화나 언어에 대한 관심을 발전시킬 수 있다.

또 아이에게 생동감 있게 책을 읽어주는 것은 듣는 능력을 발달시키는 것은 물론 집중력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된다. 매일 꾸준히 책을 읽어줌으로써 아이는 듣는 것에 집중을 하게 되고 더 오랜 시간 동안 가만히 앉아 있는 법을 배울 것이고 이것은 나중에 아이들이 학교에 입학해서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뿐 아니다. 부모가 꾸준히 책을 읽어주면 아이는 남의 말에 귀 기울일 줄 아는 스킬도 터득한다. 자녀가 어릴 때 받는 지시 대부분은 말로 전달되기 때문에 학교에 입학한 후에도 교사의 말이나 지시를 더 정확히 이해할 수 있게 된다.

 

■ 기억력과 상상력 도움

정보를 기억하는 것과 주의를 기울이는 것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

전문가들은 “주의를 기울이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면 들을 것을 기억할 수 없다”며 “가능한 빨리 소리 내 읽어주기를 시작하면 기억력과 주의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부모가 읽어주는 재미있고 신나는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은 꿈의 나래를 펴기도 하고 새로운 창작을 할 수도 있다. 특히 상상력을 키워주는 데 있어 그림책은 아주 좋은 예가 될 수 있다. 

아이가 혼자 그림책을 볼 때는 그림을 본 후 글자를 읽거나 그림부터 보고 글을 읽기 때문에 뇌에서 그림과 글을 각각 따로 받아들이지만 부모가 책을 읽어주면 아이는 읽어주는 목소리에 온전하게 집중하면서 눈은 책 속 그림을 따라가며 상상력이 더해지는 것이다.

상상력은 창의력과도 맞닿아 있다. 전문가들은 책을 많이 읽는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창의적이면서 작문실력도 뛰어나다고 말한다.

읽어줄 책은 가능한 다양한 주제에서 선택하고 또 한인 부모들의 경우 영어와 한국어 책 모두를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다. 

<이해광 기자>

 

평생 책을 읽는 습관을 기르기 위해서는 어릴 적부터 책과 친해질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줘야 한다. <이미지투데이>
평생 책을 읽는 습관을 기르기 위해서는 어릴 적부터 책과 친해질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줘야 한다. <이미지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