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자재 브랜드 취급

시공 후 1년 무상수리

 

메트로 애틀랜타의 주택 인테리어 장인 아키플로어(Archi Floor)의 문용철 대표가 22일 본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책임 경영을 약속했다. 5년 전 둘루스를 거쳐 노크로스에 터를 잡은 아키플로어는 확실한 품질관리 및 보증으로 한인사회 내 정평이 났다. 문 대표는 “한번 고객은 영원한 고객”이라는 신념으로 모든 고객에게 1년 무상 수리를 제공하고 있다.

 

아키플로어에선 원스탑 리모델링이 가능하다. 번거롭고 복잡한 시장 조사 없이 마루, 캐비닛, 창문, 샤워부스, 블라인드 등 ‘한 번에 한 곳에서’ 인테리어를 맡길 수 있다. 아키플로어는 마루, 타일, 페인트 등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을 구성해 고객에게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아키플로어는 정품 자재만을 취급한다. 팀버레이크(Timberlake), 모하크(Mohawk), 존스나이트(Johnsonite) 등은 뛰어난 디자인과 품질을 갖춘 세계적인 자재 회사다. 직접 딜러쉽을 갖고 중간 판매자를 거치지 않는 자재 유통과정은 가격을 대폭 낮출 수 있는 아키플로어만의 비결이다.

 

문 대표는 “아름답고 쾌적하며 안전한 거주 환경을 위해서는 유지, 보수에 매년 집 금액의 1%를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며 “문제가 있는 부분을 방치하지 말고 그때그때 수리하면 훗날 보수비 폭탄을 맞을 염려가 없다”고 조언했다.

 

아키플로어는 6062 Buford Hwy, Norcross, GA 30071에 위치해있으며,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영업한다. 아키플로어는 2시간 이내 거리에 거주하는 고객에 한해 무료 견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세나 기자

 

메트로 애틀랜타의 주택 인테리어 장인 아키플로어(Archi Floor) 대표가 22일 본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책임 경영을 약속했다.
메트로 애틀랜타의 주택 인테리어 장인 아키플로어(Archi Floor) 대표가 22일 본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책임 경영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