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일수록 대장암의 ‘씨앗’으로 불리는 대장 용종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도 대장 용종이 더 많이 생겼다.

 

대장암은 국내 암 가운데 가장 빠르게 발병률이 높아지면서 2017년 기준 남성에선 위암ㆍ폐암 다음, 여성에선 갑상선암ㆍ유방암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동수원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한범ㆍ이정환)이 2016년 1월∼2018년 12월 이 병원 검진센터에서 검진과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2,477명의 검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 결과(성인에서의 대장용종과 고지혈증, 비만도의 상관관계)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대장 용종은 대장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혹이 돼 대장 안쪽으로 돌출돼 있는 상태를 가리킨다. 대장암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종양성 용종과 암으로 될 가능성이 적은 비(非)종양성 용종으로 나뉜다.

검사 대상(2,477명) 중 종양성 대장 용종을 가진 사람의 비율은 14.3%였다. 종양성 대장 용종 보유율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높아졌다.

비만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종양성 대장 용종 보유율도 증가했다. BMI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BMI가 25 이상인 사람의 대장 용종 보유율은 17.2%로, BMI 23 미만(11.0%)이나 23∼25인 사람(12.7%)보다 높았다. 이는 살이 많이 찔수록 종양성 대장 용종 발생 가능성이 높으므로 대장내시경 검사 등을 받는 것이 대장암 예방에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란 뜻이다.

혈중 HDL 콜레스테롤 수치도 종양성 대장 용종 발생에 큰 영향을 미쳤다.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70 이상인 사람의 대장 용종 보유율은 10.2%로, 40 미만인 사람(20.7%)의 절반 수준이었다.

연구팀은 “대장암은 다른 암과 달리 식습관이나 체중에 연관이 더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대장암 환자의 75% 정도는 이미 알려진 대장암 위험 요인이 없는 일반인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나머지 25%는 위험 요인을 가진 사람에서 생긴다”고 지적했다.

비만일수록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는 대장 용종이 더 많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일수록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는 대장 용종이 더 많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