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포드 의대 연구진 총 14건의 실험 분석 결과

 “기침 등 감기 증상 완화에 일반 감기약보다 도움

증상만 완화할 뿐 회복 기간 단축 효과는 없어”

생후 1년 안 된 아기에게는 절대 먹여선 안 돼

 

 

꿀이 감기에 걸린데 좋다는 게 전통적인 민간요법이다. 그런데 최근의 몇몇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꿀이 기침과 다른 호흡기 증상에 아주 크지는 않지만 그래도 의미 있는 효과가 있다는 과학적 증거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연구진들은 꿀이 상부 호흡기 감염 증상들을 어떻게 완화시키는지에 대한 총 14건의 무작위 실험 데이터들을 분석했다. 이 연구들에서 꿀의 증상 완화 효과를 다음의 여러 가지 기준들, 즉 기침 감소, 통증 완화, 코막힘 등 울혈 제거 및 다른 증상들을 통해 측정했다. 이중 2가지 연구에서는 꿀의 효과를 위약(플라시보)과 비교했고, 나머지 연구들에서는 다른 약이나 일반적인 감기약의 효과와 비교했다.

최근 영국의사협회 저널에 수록된 이번 연구의 분석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꿀이 상부 호흡기 감염 증상들을 완화시키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연구진의 결론이다. 다른 일반적 감기약과 비교할 때 꿀이 감기 증상을 낮추고 기침의 심한 정도와 횟수를 줄이는데 더 나은 전반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꿀이 근본적이 치료제는 아니어서 이같은 증상을 완화시킬 뿐 회복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번 연구를 이끈 옥스포드 대학 의대의 히바툴라 아부엘가심은 그러나 꿀은 영아들이 먹을 경우 ‘영아 보툴리누스증(Infant Botulism)’을 일으킬 위험이 있기 때문에 생후 1년이 되지 않은 아기들에게는 절대 먹여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또 가벼운 호흡기 질환의 가벼운 증세들에만 사용하는 게 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아부엘가심은 “꿀은 감기 증상에 민간요법으로 사용돼 왔는데 그 과학적 근거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싶었다”며 “직접 무작위 실험을 진행한 것은 아니지만, 싸고 손쉽게 구할 수 있는 꿀이 처방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적인 감기 치료제들보다 더 효과적인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By Nicholas Baka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