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매장, 백신 접종자에 "노 마스크"vs"아직은 신중"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마스크 착용 규제를 완화한 뒤 이를 수용하는 기업이 점점 늘고 있다.

월마트는 1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은 매장 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백신 접종을 끝낸 월마트 고객은 매장에서 이날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월마트 직원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치고 2주가 지난 뒤부터 마스크를 벗을 수 있으며, 이 지침은 오는 18일부터 시행된다. 아울러 월마트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직원들에게는 75달러의 장려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단일 기업으로는 미국 내 최대 고용주로 전국에 150만 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월마트의 자회사인 샘스클럽, 친환경 식료품체인 '트레이더 조스'(Trader Joe's), 회원제 유통체인 코스트코, 슈퍼마켓 체인 퍼블릭스 등이 백신 접종을 마친 고객들에게 매장 내 마스크 의무착용 지침을 폐지했다.

미국프로풋볼리그(NFL)도 백신 접종을 마친 선수와 스태프에게 팀 시설 내에서의 마스크 의무착용 조치를 해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스타벅스는 월요일인 17일부터 백신을 다 맞은 고객에게는 마스크 착용을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주·시 등 지방정부가 이를 의무화하는 지역은 예외다.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월드도 이날부터 모든 고객에게 실외 공공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선택사항으로 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놀이기구와 극장, 교통수단을 탈 때부터 이를 이용하는 동안에는 마스크를 써야만 한다.

역시 같은 지역의 유니버설스튜디오도 비슷하게 방역 수칙을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실외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가 아니지만 모든 상점·식당 등 모든 실내 공간과 놀이기구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써야 한다.

하지만, CDC의 지침 개정에도 계속해서 매장의 고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기업들이 아직은 많다.

대표적인 곳이 아이폰 등을 판매하는 애플 스토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애플 스토어를 찾는 고객들에게 계속 마스크 의무착용 지침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외에 메이시스 백화점, 대형 약국체인 CVS와 월그린스, 슈퍼마켓체인 앨버스톤스 등 소매업장을 운영하는 기업들은 당분간 계속해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기로 했다.

CDC의 방역 지침 개정에 따라 마스크 의무 방침을 해제하는 기업들이 조금씩 늘고 있지만, 당분간은 대부분의 기업이 백신 접종현황과 코로나19 상황을 조심스럽게 지켜보며 마스크 관련 지침 개정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 입장에서는 고객들 가운데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따로 구분할 필요 없이 일괄적으로 마스크를 쓰도록 하는 것이 더 용이하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월마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월마트[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