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한 가정집에서 13시간이나 이어진 대치 끝에 총에 맞은 경찰 2명과 용의자 등 5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9일 AP통신과 지역언론에 따르면 전날 노스캐롤라이나 워토가 카운티의 분 지역 가정집에서 크리스 워드 경사 등 출동한 경찰 2명이 총에 맞았다.

워드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또 다른 한 명은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총을 쏜 용의자와 용의자의 어머니, 의붓아버지도 현장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으며 용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언론은 전했다. 용의자는 어머니와 의붓아버지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오전 9시 44분에 출동했으며 13시간이나 대치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밤까지 대치가 계속되면서 인근 주민들이 대피했다.

총에 맞은 경찰이 1명 더 있었으나 보호장구 덕분에 다치지는 않았다고 당국은 밝혔다.

경찰은 집주인이 출근을 하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확인 차 출동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웃주민 클래런스 윌슨(78)은 AP통신에 자신과 같은 은퇴자가 많이 사는 조용한 동네라며 안전이 걱정됐다고 말했다.

워토가 카운티의 렌 해거먼 보안관은 "엄청나게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관련된 모든 이와 가족, 지역사회를 위해 기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대치 이어진 현장[AP=연합뉴스]
대치 이어진 현장[AP=연합뉴스]